비주얼이미지
후원뉴스레터소식지
고객센터

복지뉴스

등록자밀알복지관

등록일2019-03-29

조회수1,956

장애등급제 폐지, 장애인연금법 재정비 추진

2022년까지 과도기적 규정…장애등급→장애정도

'껌값으로 장애인 우롱하는 장애인연금제도 기만이다‘ 현수막을 든 모습.ⓒ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껌값으로 장애인 우롱하는 장애인연금제도 기만이다‘ 현수막을 든 모습.ⓒ에이블뉴스DB

오는 7월 장애등급제 폐지가 본격 시행되는 가운데, 보건복지부장애인연금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속 ‘장애 등급’을 ‘장애 정도’로 변경하는 등 법령 재정비를 추진한다.

2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7월 장애등급제가 폐지됨에 따라 장애등급을 활용한 현행 장애인연금 수급기준을 사용할 수 없게 돼, 과도기적으로 장애 정도를 활용한 장애유형별 의학적 기준에 따른 수급기준을 규정했다.

기존 1~3급 장애인은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 기존 4~6급 장애인은 ‘장애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인’으로 개편된다.

복지부는 2022년 예정돼있는 소득‧고용 지원 분야의 종합판정도구를 마련하기 전까지 하위법령 속 장애인연금 신청절차 및 장애등급 재심사, 이의신청 등의 규정에서 ‘장애등급’ 용어를 ‘장애 정도’로 변경했다.

현행 장애인연금 수급기준은 중증장애인 중 1급, 2급 및 3급 중복(장애등급이 2개 이상이면서 그 등급 중 하나가 3급인 사람)이다.

개정안은 장애유형별 장애인연금 수급을 위한 의학적 기준에 해당하는 자, 장애인복지법에 따른 장애정도를 2개 이상 받은 장애인으로서 그 장애 정도 중 하나가 심한 장애인으로 신설했다.

이번 개정안은 오는 4월 25일까지 입법예고 중이며, 개정안에 의견이 있는 사람은 통합입법예고센터(http://opinion.lawmaking.go.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의견을 제출하거나, 의견서를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제출하면 된다.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 출처 : 에이블뉴스(www.ablenews.co.kr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밀알복지관

밀알복지관 | (300-812) 대전광역시 동구 우암로 48 (삼성동)

TEL: 042.627.0900 | Fax: 042.627.0950 | E-mail: milalbj@hanmail.net 

Copyright (c) 2014 milalbj. All rights reserved. Host & Design TJLINK


 ·오 늘 : 0  ·어 제 : 0  ·전 체 : 85,015
왼쪽이동버튼
오른쪽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