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이미지
후원뉴스레터소식지
고객센터

복지뉴스

등록자밀알복지관

등록일2018-10-15

조회수408

윤일규 의원, "척수장애 장애유형 분리 필요

윤일규 의원, “척수장애 장애유형 분리 필요”

등급제 폐지 진행 지적…'장애유형별 조사표'도 주문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윤일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현재 정부가 진행하고 있는 장애등급제 폐지 문제점을 들며 8만 척수장애인의 장애유형 분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현재 복지부는 내년 7월까지 장애등급제 폐지를 위해 장애인 단체와 함께 민관협의체를 구성하여 다양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지난 9월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장애등급제 폐지 시뮬레이션 결과를 보면(기존수급자 1886명 대상) 장애등급제 폐지가 또 다른 등급제로 작용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는 지적이다.

결과를 살펴보면 시각장애인의 경우 활동지원 서비스 시간이 약 7% 가량 감소하게 되고 전체 대상자 중 13%(246명)는 서비스에서 아예 탈락하며 최고 지원시간을 받는 대상자는 0명인 것으로 조사된 것.

각각 다른 장애유형과 다른 욕구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가지 조사표로 모든 장애인들을 판단하는 것은 마치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처럼 복지부의 기준을 장애인들에게 억지로 끼워 맞추고 있다는 것이 윤 의원의 설명이다.

윤 의원은 “15개 유형으로 나눠진 장애특성을 한 가지 종합조사표로 모든 것을 판단하려한 결과는 암담한 수준”이라며 “장애유형을 다양화해야할 뿐만 아니라 각 유형별로 맞춤형 종합조사표를 만들어 장애인들의 특성과 유형에 맞는 서비스 지원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윤 의원은 척수장애인을 단순히 휠체어를 타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지체장애인으로 분류, 배변과 배뇨 문제 등 특수성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음을 비판했다. 이에 척수장애인을 장애유형으로 따로 분리해야 한다는 것.

윤 의원은 “8만여명의 척수장애인들이 휠체어를 탄다는 이유만으로 지체장애인으로 분류하는 등 장애특성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 어리석은 판단”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윤 의원은 “나아가 산재, 보훈, 장애 등 서비스 필요도를 전문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가칭 장애판정원 설치를 통해 장애인 복지 증진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 출처 : 에이블뉴스(www.ablenews.co.kr)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밀알복지관

밀알복지관 /  (300-812) 대전광역시 동구 우암로 48 (삼성동)

TEL : 042)627-0900  /  Fax : 042)627-0950 

Copyright (c) 2014 milalbj. All rights reserved. Host & Design TJLINK


 ·오 늘 : 0  ·어 제 : 0  ·전 체 : 68,030
왼쪽이동버튼
오른쪽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