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이미지
후원뉴스레터소식지
고객센터

자유게시판

등록자파랑이

등록일2005-02-02

조회수8,684

수영은 아무나 하나(펌글)


   수영은 아무나 하나?    





이런 우화가 있다.

토끼와 오리와 다람쥐가 동물학교에 입학했다.
셋은 제각각 운동 분야에 장기가 있었다.

토끼는 달리기를 잘했고,
오리는 수영을 잘했고,
다람쥐는 나무타기에 재주가 있었다.

그런데 셋은 각자 자기 영역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였지만,
그 외의 종목에서는 성적이 형편없었다.

그래서 부족한 종목에 시간을
더 투자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토끼는 달리기 연습 시간을 줄이고
수영과 나무타기를 열심히 연습했다. 그 결과
수영과 나무타기 실력은 조금 나아졌지만,
달리기 실력은 보통 수준으로 떨어지고 말았다.

오리도 수영연습을 그만두고
하루 종일 달리기와 나무타기만 연습했다.
그 역시 조금은 나아졌지만, 결국에는
돌투성이 길을 달리고 거친 나무 등 걸이를 오르느라
물갈퀴가 다 찢어져 수영을 제대로 할 수 없게 되었다.

다람쥐의 경우에는
수영이며 달리기를 하느라 많은 시간을 소모한 탓에
발톱이 다 닳아 버렸다.
나중에는 더 이상 나무 등 걸이를
움켜잡을 수도 없을 지경이 되어 나무타기를
그만두어야 했다.


         - 강 헌 구 (인생 지침서‘멘토’ 저자) -


  --------------------------------------------


자기의 달란트에 해당되는 한가지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전문가가
되어야 합니다.

즉 자기의 생업과 자기 이념을
동시에 보장받을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런 후에 여가나 취미는 가능하겠지요.

오늘은 이 우화를 통해
많이 생각하는 하루가 되십시오.


              


      - 전문가 시대는 전문가가 되어야 합니다. -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조회수
검색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밀알복지관

밀알복지관 /  (300-812) 대전광역시 동구 우암로 48 (삼성동)

TEL : 042)627-0900  /  Fax : 042)627-0950 

Copyright (c) 2014 milalbj. All rights reserved. Host & Design TJLINK


 ·오 늘 : 0  ·어 제 : 0  ·전 체 : 54,743
왼쪽이동버튼
오른쪽이동버튼